Main | Miso hungry for Miso-marinated sea bass »

October 03, 2006

Comments

이모야

음식관련 블로그를 만들어 소현이의 새로운 소중한 새로운생활의 일부를 기록하려는 멋진 생각을 한 것을 축하한다.

다른 20대들은 그냥 살기도 바빠 하던데 우리 소현이는 어쩜 이렇게 멋있는 생각을 했니?

힘들고 어려울때마다 음식하며 스스로 위로하는 방법은 너무나 훌륭하게 자신을 사랑하며 인생에 향미를 더하는 좋은일이라 생각한다.
식품전공하는 이모보다 더 훌륭하다.
화이팅!!!!

The comments to this entry are closed.